배우 양경원, 유수빈./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양경원, 유수빈./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양경원과 유수빈이 함께 예능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MBC에브리원 새 파일럿 예능 ‘주문 바다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 5중대원으로 출연해 인기를 모은 양경원, 유수빈은 ‘주문 바다요’를 통해 예능 첫 고정 출연에 도전한다. 양경원은 “할 줄 아는 게 없어서 걱정이 많았는데 유수빈과 같이 하게 돼서 든든했다”며 “유수빈과 나는 덤앤더머로 보일 것 같다. 주상욱, 조재윤 형님들이 잘 이끌어줬다”고 고마워했다. 유수빈도 “나는 예능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걱정이 많았다. 선배님들에게 많이 의지했는데 너무 잘 챙겨줬다. 값진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유수빈은 양경원에 대해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들이 있었는데 진짜 열심히 한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더욱 돈독해졌다”고 말했다. 양경원은 “유수빈과 같은 방을 썼다.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싶었는데 낚시하랴 요리하랴 정신이 없어서 말을 많이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앞으로 모시고 싶은 손님을 물어보자 양경원은 “‘사랑의 불시착’ 5중대원이었던 탕준상, 이신영, 김영민 형을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