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진 PD, 학폭 논란 후 극단적 선택
한 때 '의식불명' 상태였지만…

김유진 PD 사촌오빠 "염려 끼쳐 죄송"
김유진 PD, 이원일 셰프/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영상 캡처

김유진 PD, 이원일 셰프/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영상 캡처

김유진 PD의 사촌오빠가 극단적 선택을 했던 동생의 상태를 전했다.

김유진 PD의 외사촌오빠 이모 씨는 4일 한경닷컴에 "현재 (김유진 PD는)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며 "호흡만 할 뿐 의사소통은 불가능한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유진 PD의 극단적 선택 때문에 많은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가족간 회의를 거쳐 최대한 빠른 시간안에 입장문을 발표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진 PD는 이날 오전 3시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가족들에게 발견됐다. 이후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알려졌다.
김유진 PD, 이원일 셰프/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영상 캡처

김유진 PD, 이원일 셰프/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영상 캡처

김유진 PD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배경엔 최근 불거진 학폭 논란이 있다. 김유진 PD는 결혼을 약속한 이원일 셰프와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이하 '부럽지')에 출연하며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했다.

하지만 지난 4월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부럽지'에 출연 중인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출연 중이던 '부럽지'에서도 하차하고, 이원일 셰프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차례 자필 사과문도 게재했다.

그럼에도 김유진 PD에 대한 비난은 이어졌다.

김유진 PD는 극단적인 선택에 앞서 비공개 SNS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유진 PD가 피해자가 주장했던 현장에 있었던 것은 맞지만, "다른 이의 행동까지 뒤집어씌웠었다"는 것.

김유진 PD는 "예비 신랑(이원일 셰프)이 나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었고, 이유를 막론하고 학창 시절 나로 인해 상처받았을 친구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에 사과문을 올렸다"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이 다른 이의 행동을 내게 뒤집어씌웠을 때 해당 가해자에게 연락이 와서 발을 빼려는 모습을 봤어도 친구라고 생각해 그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고 억울함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 셰프가 하지 않은 일로 자필 사과문을 올릴 때, 내 마음은 부모님과 예비 시부모님께 죄스러운 마음을 억누른 채 한 글자씩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억울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을 때는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토로했다.

더불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는 뒤에서 지인을 통해 지속해서 협박 문자와 전화를 걸어왔다"고 폭로하면서 "내가 처음부터 모든 것을 밝혔다면 여러분들께서 믿어주셨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