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3' 역대급 어드벤처 버라이어티
폐허가 된 놀이공원에서 수사 시작
'대탈출3' 치열한 추리로 피해자 구출
/사진=tvN '대탈출3'

/사진=tvN '대탈출3'

'대탈출3'가 이번엔 폐허가 된 놀이공원에서 펼쳐졌다.

3일 방송된 tvN '대탈출3'에서는 초보 탐정들에 빙의한 6명의 탈출러들이 색다른 재미와 긴장감을 선사했다. 시간이 멈춘 듯한 폐 놀이공원 '아차랜드'에서 여러 단서를 조합해 어딘가에 갇힌 피해자를 구출해야 하는 것. 겁과 의욕 모두 만점인 탈출러들의 치열한 추리 현장이 그 어느 때보다 호기심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이번 '아차랜드' 편은 예고편을 통해 최상의 난이도가 예고되며 방영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스산한 기운이 감도는 놀이공원에서 단서를 하나씩 모으기 시작한 탈출러들이 범인의 정체를 밝히고, 피해자를 구출해 냈다. 탈출을 뒤로한 채 구출에 뛰어든 탈출러들의 오감 자극 수사 현장 역시 시선을 끌었다.

연출을 맡은 정종연 PD는 "'아차랜드' 편은 전체적인 이야기에 추리적인 요소가 강화됐다"며 "넓은 놀이공원을 바쁘게 뛰어다니며 단서를 수집하고, 이를 조합해 상황을 추리해나가는 탈출러들의 활약이 펼쳐졌다"고 평했다.
/사진=tvN '대탈출3'

/사진=tvN '대탈출3'

'대탈출' 시리즈는 한정된 공간에 갇힌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가 똘똘 뭉쳐 매회 탈출의 짜릿함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시즌1부터 3까지 함께하며 멤버들의 돈독한 형제애를 선보여 사랑받았다.

이와 더불어 잘 짜여진 시나리오와 세밀한 연출, 엄청난 공을 들여 만드는 세트장과 더불어 '대탈출' 시리즈를 꿰뚫는 엄청난 세계관이 '덕후'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강호동 역시 "새로운 에피소드에서 지난 에피소드와의 연결고리를 발견할 때 놀라움과 동시에 희열을 느낀다. 그때마다 '제작진은 다 계획이 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했다.

한편 '대탈출3'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