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영순, 아침밥 중요성
"파도 못 써는 학생이라니"
심영순X헤이지니, 콜라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심영순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심영순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심영순이 헤이지니에게 매몰차게 말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헤이지니의 'TV유치원'에 출연한 심영순의 모습이 그려졌다.

심영순은 "결혼한 지 2년 됐다고 했나? 그럼 주로 한식을 하냐, 양식을 하냐"라고 물었다. 헤이지니는 "아침은 너무 바빠서 나가기 바쁘고, 아침에 건강하게 씨리얼 먹는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심영순은 "나 체하려고 그래"라며 "내 아들이면 '야, 그만 살고 나와라'라고 한다. 병들어 죽든지 굶어 죽지"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헤이지니는 "선생님한테 열심히 배워볼까요?"라고 말했고, 심영순은 "다른 데 가서 배우더라도 배워. 그리고 파도 못 써는 학생은 받기 싫어"라며 단호하게 말해 헤이지니를 머쓱하게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