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장민호, V라이브로 팬들과 소통
외모 칭찬에 "이런 댓글 정말 좋다"
시청자수 8만 명, 누적 하트수 1400만 달성
'미스터트롯' 장민호 /사진=V라이브 화면 캡처

'미스터트롯' 장민호 /사진=V라이브 화면 캡처

'미스터트롯' 장민호가 재치 있는 말로 팬들과 유쾌한 소통에 나섰다.

장민호는 지난 28일 '미스터트롯' 공식 V 라이브 채널을 통해 '여러분의 장민호, 오빠 왔어'를 진행했다.

그는 "'V 라이브'를 통해서 인사드릴 수 있어서 너무 반갑다. 서툴지만 즐겁게 얘기 나눠보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첫 댓글 '이 세상 얼굴이 아니올시다'를 읽은 장민호는 "이런 댓글은 아무리 들어도 지겹지가 않다. 나는 주접 댓글 정말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팬들은 '지금까지 브이라이브 한 사람 중 제일 잘생김', '오빠 결혼해주세요', '코에서 미끄럼틀 타도 돼요?', '우리 오빠 다리 7번 국도 보다 길다' 등 장민호가 좋아하는 '주접 댓글'을 쉼 없이 달며 그를 웃음 짓게 만들기도 했다.

또 장민호는 팬들의 요청으로 제일 좋아하는 영화부터 책까지 '장민호의 TMI'를 방출하기도 했다. 여기에 그는 '미스터트롯'에서 정동원과 함께 불렀던 남진의 '파트너'와 '사랑해 누나' 등을 라이브로 부르고, '찬원이의 애교 따라하기', '손키스 해주기'에 응답하며 팬들의 사랑에 보답했다.

방송 말미 장민호는 "진심이 담긴 노래로 위안이 될 수 있는 트로트 가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마무리 인사를 했다. 이날 장민호의 라이브 방송은 시청자 수 8만 명, 누적 하트 수 1400만을 달성했다.

김희재, 이찬원, 장민호까지 릴레이 방송을 이어가고 있는 '미스터트롯' 입상자 6인(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V 라이브 네 번째 주자는 정동원으로, 오는 29일 오후 8시 '미스터트롯' 공식 V 라이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