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중심 '무관객 영화제'로 치른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탓에 경쟁 부문 중심의 '무관객 영화제'로 개최된다.

이동준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28일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영화제 일정을 한달가량 늦추고 안전한 영화제를 치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심해왔다"며 "그러나 방역 당국이 초긴장 상태에 있는 만큼 전주국제영화제도 국민의 안전에 부담을 주지 않는 최선의 방법을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 개막하는 제21회 영화제는 국제경쟁, 한국경쟁, 한국 단편경쟁 등 경쟁 부문 심사위원과 초청작 감독 등 최소 인원만 참여하는 무관객 영화제로 운영된다.

상영관 관객석에 일반 관객이 아닌 작품을 평가하는 심사위원과 감독, 배우, 제작사 관계자 등만 앉는 형태다.

영화 제작사와 감독들의 허락을 구한 작품은 온라인으로 상영하기로 했다.

다만 전주프로젝트마켓 등 창작 지원 프로그램은 전과 다름없이 진행된다.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추후 코로나19 상황이 안정기에 접어들면 영화제 상영작을 일반 관객에게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사회적 우려에도 전주국제영화제 개최를 응원하고 지지해준 많은 분께 감사하다"며 "영화제 조직위의 이런 결정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전주 영화의 거리 일원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