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고우림 (사진 제공= tvN)

'화양연화' 고우림 (사진 제공= tvN)


'화양연화' 고우림이 강렬하게 눈도장을 찍었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고우림이 일당백 활약을 펼쳤다. 심금을 울리는 감정 연기부터 엄마 이보영과의 애틋한 모자 케미, 그리고 유지태와 이보영의 운명적인 재회를 가능케 한 연결고리 역할까지. 많지 않은 분량이었지만 존재감만은 기성 배우들 못지않았다.

'화양연화' 1-2회에서 고우림은 명석한 두뇌와 고운 심성을 지닌 이영민 그 자체였다.

영민은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그러나 엄마 윤지수(이보영 분)가 걱정하지 않도록 홀로 모든 아픔을 감내하는 눈빛은 애처로웠고, 엄마를 생각하는 영민의 마음에서 애틋함이 더욱 묻어났다.

또한, 영민은 이야기의 핵심적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바로 지수와 한재현(유지태 분)을 재회시킨 연결고리로 활약한 것.

영민으로 인해 오랜 시간 돌아온 두 사람의 운명적인 만남은 시청자들의 흥미가 고조된 상황. 앞으로 영민과 지수 그리고 재현에게 펼쳐질 이야기에 대해서도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고우림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화양연화'로 또 한 번 자신의 이름을 걸고 연기에 임하고 있다. 보호 본능을 자극하는 아련한 눈빛과 굳은 표정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찌르르 아프게 한다.

이는 이보영과 선보이는 애틋한 모자 케미를 증폭시키기도. 어리지만 누구보다 강렬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고우림. 그를 향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tvN '화양연화'는 매주 주말 밤 9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