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빠본색'(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지현이 엄마로서의 고민을 남동생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배우 출신의 남동생 김동현이 누나 김지현에게 염려되었던 부분을 조심스럽게 털어놨다.

이날, 김지현은 남동생 김동현 부부와 오랜만에 만나 식사자리를 가졌다. 식사 후 두 남매는 달을 보며 산책길에 나섰다. 동생 김동현은 “결혼 후 누나가 (매부) 아들과 함께 사는 걸 몰랐다”며 그간의 안부를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는 “(그 당시) 마음속에서 뭔가 올라왔다. 남동생으로서 반길 수는 없었다”며 당시의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김지현은 “잘 지내고 있다. 노력하고 있다”며 동생을 안심시켰다 . 이어 그녀는 "처음에는 많이 힘들었어. 그런데 내가 해주는 음식에 (아들 한주가)길들여져 가고 있고, 나도 아들에 대한 자세가 많이 달라졌어. 조바심이 났던 처음과는 달리. 잔소리 안하고"라며 지금의 한주와 편안해진 관계를 전했다.

'아빠본색'(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빠본색'(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에, 김동현은 "누나와 한주가 맞춰가는 과정같아. 한주도 편안해지고 밝아졌고 많이 달라졌어. 누나는 이미 좋은 엄마야"라며 격려했다. 또한, 꽉 찬 달을 보며 김동현은 "우리 누나 꼭 득녀하길 하는 소원을 빌었다.

한편 김지현은 지난 2016년 2살 연하 사업가인 홍성덕 씨와 결혼했다. 지난해 10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결혼한 남편에게 중·고등학생 두 아들이 있다고 고백해 큰 화제를 모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