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조동혁(사진=OCN)

루갈 조동혁(사진=OCN)


‘루갈’ 히어로들이 업그레이드된 팀 시너지를 발휘한다.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리옌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인간병기 히어로들의 새로운 미션 현장을 공개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황득구(박성웅 분)와 아르고스를 쓰러뜨리기 위해 위장잠입까지 시도한 루갈. 이들의 진화한 팀워크가 더 짜릿한 2막을 예고한다.

강기범(최진혁 분)이 황득구와 아르고스를 잡기 위해 돌진할수록 자극을 느낀 황득구의 악행 또한 무자비해졌다. 새로운 버전의 실험체들을 만들어 도심 한복판에 인간 폭탄 테러를 일으킨 황득구. 이유를 알 수 없는 사고에 사람들은 공포에 떨기 시작했고, 참혹했던 테러 현장은 루갈에게도 충격을 남겼다. 그러나 황득구의 만행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도시 곳곳에는 시체들이 걸렸고 현장에 출동한 루갈은 충격적인 광경을 마주했다. 시체의 목에 걸린 팻말에는 “희대의 살인마 강기범이 날 죽였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그 순간, 강기범의 인공눈은 혼란을 일으켰다. 죽은 아내의 시체를 서늘하게 내려다보는 강기범의 이미지가 그려지며, 그에게는 또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악랄해진 황득구에 대항하기 위해 새 작전을 펼치는 루갈 팀의 모습이 담겨있다. 아르고스의 내부에서부터 그들을 부숴나가기로 다짐한 루갈은 위장잠입을 시도한다. 평소와 180도 다른 모습으로 임무 수행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흥미롭다. 정체를 감추고 지내왔던 비밀 요원 루갈이 대범하게 아르고스 회장 최예원(한지완 분)에게 접근하는 모습은 궁금증을 자극한다. 위장 잠입 작전을 통해 루갈은 새로운 정보를 얻어낼 수 있을까. 다시 한번 적진에 침투한 강기범, 한태웅(조동혁 분), 송미나(정혜인 분), 이광철(박선호 분)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또 다른 사진에는 황득구와 최예원의 갈등도 포착됐다. 황득구가 보여준 무언가를 보고 놀란 최예원. 아르고스 내부의 분열이 격화되는 가운데 두 사람의 전쟁 또한 긴장의 끈을 팽팽하게 당긴다.

오늘(25일) 방송되는 ‘루갈’ 9회에서는 살인마로 몰린 강기범의 위기가 그려진다. 흔들리는 강기범의 심리를 읽은 인공눈은 혼란을 가중시키고, 황득구는 자신을 공격해오는 강기범을 상대로 위험한 게임에 돌입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기억이 흔들려. 자꾸 감정도 변하는 것 같고”라며 혼란에 빠진 강기범이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모습이 그려졌다. 보다 매섭게 몰아칠 선과 악의 승부가 기대를 자극한다.

‘루갈’ 제작진은 “강기범의 위기와 함께 결정적 전환점을 맞은 ‘루갈’, 2막에서는 혼란을 일으킨 강기범의 인공눈이 중요한 변수로 떠오른다. 강기범과 황득구의 더 격렬하고 치밀해진 혈투도 반전을 거듭하며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 9회는 오늘(25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