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악플에 쿨한 대처
"튀기, 언제적 말이냐?"
전소미 '튀기' 악플에 쿨한 대처 / 사진 = 한경 DB

전소미 '튀기' 악플에 쿨한 대처 / 사진 = 한경 DB

가수 전소미가 악플에 당당하게 대처하는 쿨한 면모를 보였다.

24일 전소미의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공식 유튜브 계정에는 "쏘 쿨~ 소미의 악플읽기"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전소미는 "졸업 사진 뉴스 반응을 보려고 한다"며 포털사이트에 접속했다. 마음에 드는 사진을 보고 전소미는 기자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진에 되게 예쁜 필터를 입혀 주셨다. 예쁜 사진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전소미는 "이것도 되게 잘 나왔다"며 자신의 사진들을 공유하며 즐거워 했다.

이어 전소미는 자신의 사진 밑에 달린 댓글들을 읽기 시작했다. "연예인병 지대로 걸리네", "아이스께끼 하고싶다"는 댓글을 본 전소미는 어이없는 표정으 ㄹ지었다. 전소미는 계속 댓글을 읽던 중 "튀기치고 얼굴이 너무 떨어짐"이라는 댓글을 발견했다.

이에 전소미는 "튀기가 대체 언제적 말이냐"며 "우리 엄마 나이대이신가 보다. 우리 엄마도 저 낳고 그런 얘기 많이 들었다더라"라며 아무렇지 않은 태도를 보였다.

전소미는 "소미야 졸업 축하하고 악플은 보지도 말고 듣지도 말고 그냥 신고하기 눌러. 그런 사람들은 사람으로 상대할 가치도 없어. 신경 써주면 더 그러니까 냉정해질 필요가 있어"라는 응원 댓글에는 "정말 감사하다"라며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