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김유진 PD '학폭' 피해자에 2차 사과글 게재
"사실 여부 떠나 표현에 잘못"
"평생 사죄 구하겠다"
이원일 셰프, 모든 출연 프로그램 전격 하차
이원일 김유진 2차 사과 / 사진 =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캡처

이원일 김유진 2차 사과 / 사진 =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캡처

예비 부부 이원일(41) 셰프와 김유진(29) 프리랜서 PD가 김 PD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을 향한 사죄의 의미를 담은 자필 사과문을 재차 게재했다.

이 셰프는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다시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좀 더 빠르고 명확하게 대처하지 못함으로써 피해자분들이 과거 기억 때문에 다시 한번 상처를 받게 했다는 점에 대해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을 떠나'라는 단어의 선택에 있어서 신중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사죄드린다"고 했다. 전날 이들은 SNS 자필 편지를 올려 사죄했지만, 사과문 중 '사실 여부를 떠나'라는 표현으로 대중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이 셰프는 "예비 아내가 한 잘못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그런 부분을 사전에 살피지 못한 것 또한 저의 잘못이다"라며 "지금의 상황에 대해 죄책감을 가지며 방송 활동을 모두 중단한다"고 덧붙였다.

김 PD 또한 사과문에서 자신이 한 잘못을 열거하면서 "상처받은 분들을 생각하니 죄송하다는 형식적인 말보다는 제 모든 잘못을 하나하나 모두 나열하고 인정하는 것이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사죄를 드릴 수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평생 상처 드린 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를 구하겠다"고 했다.
이원일 김유진 2차 사과 / 사진 = SNS 캡처

이원일 김유진 2차 사과 / 사진 = SNS 캡처

앞서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김 PD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이 누리꾼은 '2008년 16살 때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유명인 A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 주동자인 A는 사과 한마디 없었지만 잊고 있었는데 최근 TV에 출연하면서 그때 기억이 살아나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후 또 다른 누리꾼이 초등학교 시절 김 PD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등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이 셰프와 김 PD는 2018년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고 교제 해 왔다. 지난달부터 MBC TV 연애 관찰 예능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하며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했으나 논란 이후 하차의사를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