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제니, 박해준·한소희 딸 등장
'부부의 세계' 높은 관심 반영…"아이가 너무 크다" 반응도

'부부의 세계' 제니 母 "맘카페, 댓글로 놀림당하는 거 같아"
/사진=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영상 캡처

/사진=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영상 캡처

'부부의 세계' 제니가 지나치게 크다는 반응에 제니 역을 연기한 이로은 양의 모친이 직접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로은 양의 모친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기대 반, 설렘 반, 걱정 반으로 ('부부의 세계'를) 봤다"며 "제니가 나오자마자 역시 '크다'는 논란이 있더라"라며 글을 적었다.

모친은 "돌잔치라는 말은 어디에도 나오지 않는다"며 "극중 2년 후고, 그럼에도 큰 거 안다. 실제보다 더 길게 나온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맘카페나 SNS, 모바일 메신저 등에서 자기들끼리 글 쓰고 댓글 다는 거 보며 놀림당하는거 같아 마음이 안 좋았다"며 "단순히 크다는 글만 봤다면 이런 글 쓰지도 않는다. 악의는 없겠지만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애가 무슨 죄냐"며 "그저 뭣도 모르고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영상 캡처

/사진=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영상 캡처

아이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글을 삭제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이로은의 모친은 "수십 명의 스태프들 앞에 둘러싸여 같은 신을 4~5번 정도 찍으면서 울지도 않고 가만히 있기 쉽지 않다"며 "남은 촬영 무사히 끝낼 수 있게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부부의 세계'에서는 아이를 낳고 돌아온 이태오(박해준), 여다경(한소희)의 모습이 등장했다. 이로은 양은 이들의 딸 제니 역할로 출연했다.

하지만 극중 출산 시기와 이로은의 연령대가 맞지 않는다는 반응이 방송 직후부터 터져나왔다. 뿐만 아니라 제니가 너무 커서 거슬린다거나 이로운 양을 비하하는 표현들도 등장했다.

'부부의 세계'는 방송 8회만에 시청률 20.1%(닐슨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를 기록하며 신드롬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드라마의 유명세로 "극의 사소한 부분까지 논란이 되고 있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다음은 이로은 모친이 올린 글 전문

어제 로니 언제 나오냐며 로니 아빠랑 기대 반 설렘 반 걱정 반으로 봤어요. 제니 나오자마자 역시 크다는 논란이 있더라고요. 도대체 돌잔치란 말은 어디서 나왔나요. 극중 2년 후입니다. 그래도 큰 거 알아요. 실제보다 더 길게 나온 것도 있고요.

맘 카페나 sns 네이버 톡 등 자기들끼리 글 쓰고 댓글 다는 거 보며 놀림당하는거 같아 마음이 안 좋았어요. 단순 크다는 글들, 댓글만 봤다면 이런 글 쓰지도 않아요. 악의는 없겠지만 마음의 상처받았어요. 애가 뭔 죈가요. 그저 뭣도 모르고 촬영했을 뿐인데요.

심한 말들은 자제 부탁하고 삭제 부탁드려요. 로니 정도의 애들도 수십 명의 스태프들 앞에 둘러싸여 같은 신을 4~5번 정도 찍으면서 울지도 않고 가만히 있기 쉽지 않아요. 남은 촬영 무사히 끝낼 수 있게 응원 부탁드려요. 로니 응원해 주신 분들도 감사드려요.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