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 결혼 앞둔 김유진 PD
학창시절 폭행 의혹 불거져

'부럽지' 방송 하차에 사과문까지 올렸지만
"사실여부를 떠나 사과"…비난 이어져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사진=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 영상 캡처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사진=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 영상 캡처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가 사과했지만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원일 셰프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다"면서 친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원일 셰프 친필 사과문/사진=이원일 인스타그램

이원일 셰프 친필 사과문/사진=이원일 인스타그램

이원일 셰프는 또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유진 PD 친필 사과문/사진=이원일 인스타그램

김유진 PD 친필 사과문/사진=이원일 인스타그램

폭행 논란의 주인공이었던 김유진 PD도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며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다"며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한다"고 적었다.
김유진, 이원일/사진=이원일 인스타그램

김유진, 이원일/사진=이원일 인스타그램

앞서 이원일 셰프 소속사를 통해 밝힌 입장과 대동소이한 사과 내용이었다. 하지만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면서도 "사실여부를 떠나"라는 표현을 반복적으로 사용해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잘못한 것이 있다면 잘못하면 될 일에 '사실여부를 떠나'라는 말을 덧붙인 저의가 무엇이냐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또한 '학폭'이라는 행위 자체에 대해 사죄하는 것이 아닌, 이런 일이 발생해 혼란을 야기한 것에 대해 사과를 했다는 점에서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는 목소리도 높다.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사진=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 영상 캡처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사진=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 영상 캡처

사과 방식에도 똑같은 내용을 말만 바꾸는 수준으로 반복해서 쓰는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이 맞냐"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방송에서 하차하고, 친필 메시지까지 올렸지만 안하니만 못한 사과가 된 것.

앞서 코로나19로 결혼식을 미룬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 출연하며 결혼 준비 과정을 보여줬다. 특히 김유진 PD는 AOA 설현을 닮은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 출연 중인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애써 잊고 살았고, 이제야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TV에서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할지 참을 수 없어 이 글을 올린다"면서 김유진 PD의 '부럽지' 출연에 문제를 제기했다.

작성자는 김유진 PD의 이름을 언급하는 대신 A 씨라고 표기했지만 '부럽지'에 출연 중인 예비신부라는 표현으로 유추 가능하도록 했다. 작성자는 "200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A 씨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단순히 자신의 남자친구를 나쁘게 말했다는 이유로 1시간 넘게 노래방에서 맞았다"고 적었다.
이원일 셰프 예비신부 김유진 PD 학폭 폭로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원일 셰프 예비신부 김유진 PD 학폭 폭로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뿐만 아니라 지인과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 폭행을 당했던 장소까지 구글맵으로 캡처해 게재했다.

작성자의 글에 동조하는 추가 폭로자도 등장했다.

추가 폭로자는 해당 글에 댓글을 통해 "용기 내어 글 올리신거 안다"며 "저는 TV를 안 봐서 그동안 전혀 모르고 있었다가 뉴스를 보고 지금 알게 되어 이렇게 글을 올린다"면서 자신도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추가 폭로자는 "저 또한 학창시절 때 A의 친구와 의견 다툼이 있었다는 이유로 A와 그 친구가 와서 저를 벽에 밀치고 멱살을 잡고 조롱하며 엄청난 언어 폭력을 당했다"며 "마지막에 멱살 잡고 밀친 신체 폭력에 대해선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다며 본인도 사과하고 같이 온 친구에게도 사과하라고 시켰지만 그건 사과가 아니라 그냥 말 그대로 혹시나 하는 나중 일을 위한 대비였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그러면서 "역시 사람은 안 변하구나 생각 들었다"며 "제가 이렇게 글을 올려도 누군지 모를 거다. 기억도 못 할 테고, 그동안 행실을 보면 저 말고도 워낙 많을꺼라 생각이 든다"면서 김유진 PD의 행동을 지적했다.

다음은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이원일입니다.

먼저 저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또한 애정 어린 눈빛으로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실망감을,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원일 올림


안녕하세요 김유진입니다.
.
우선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습니다.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합니다.

저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김유진 올림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