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새 집 공개
황금빛 인테리어 눈길
주방부터 욕실까지 온통 금색
'아내의 맛' 함소원 집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집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새 집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와 중국 마마가 새로운 집으로 이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살던 집을 떠나며 "결혼 전에 혼자 이 집에 살았다. 이 집에서 모든 일이 잘 풀렸다. 그래서 애정이 많이 갔다. 남편과 신혼도 여기서 다 보냈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이 집을 사고 일이 너무 잘 풀렸다. 집에 애정이 자꾸 가더라. 막상 떠나려니까 별 생각이 다 났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중국 마마는 "새 집에 가면 더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길 거다"라며 그를 토닥였다.

함소원의 새집은 '숲세권'에 위치해 있는 빌라였다. 집은 앞서 마마가 "금색으로 인테리어를 하자"고 제안한 대로 황금빛으로 꾸며져 있었다. 문틀부터 문 손잡이, 조명까지 노란 황금 인테리어가 시선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주방 및 욕실에 있는 각종 소품들도 온통 황금색이었다.

이에 함소원은 "어머니가 인테리어를 싹 해주신다고 했다. 주방이 너무 마음에 든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또 함소원의 집은 시원하게 펼쳐진 넓은 거실과 산이 보이는 창문이 인상적이었다. 함소원은 "더 큰 거실에서 혜정이가 놀 수 있고, 전원생활 느낌이 들어서 좋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