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상엽이 2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이상엽이 2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이상엽이 배우 최강희 때문에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에 출연하게 됐다고 했다.

22일 오전 ‘굿캐스팅’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코로나19의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배우 최강희, 이상엽, 유인영, 이준영, 김지영, 이종혁과 최영훈 감독이 참석했다.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난 여성들이 현장 요원으로 차출돼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물이다.

이날 이상엽은 출연 계기에 관해 "최강희 상대역이라는 말에 대본을 다 읽지도 않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강희가 호흡을 잘 맞춰준 덕에 현장에 금방 적응하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그저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최강희는 "저번에도 들었던 이야기지만 믿기지 않는다"며 "(나 때문에 출연했다는 게) 너무 고마웠다"고 이야기했다.

‘굿캐스팅’은 오는 27일 밤 9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