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예비신부 김유진 PD 학폭 의혹에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 올려"
"사실 관계 확인 중…작성자 찾아 뵙고 문제 해결할 것"
'부럽지' 이원일 김유진 PD

'부럽지' 이원일 김유진 PD

이원일 셰프 측이 예비신부 김유진 PD 학폭 의혹에 대해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하면서도 출연 중인 '부럽지'에선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일 셰프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는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고 먼저 사과했다.

이어 "가장 먼저 깊은 상처를 받았을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온라인상에 게재된 내용은 사실 관계 확인 중이나 사안의 사실을 떠나 해당 글을 게재하신 작성자분을 찾아뵙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는 출연 중인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프로그램에서도 자진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여러분께 실망감을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당사는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럽지' 예비신부 피디는 집단폭행 가해자"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2008년 자신이 16살 때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는데 '요즘 스타 셰프 부인이라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 포털사이트 메인에도 자주 뜨는 그분'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글쓴이가 지목한 인물이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 중인 이원일의 예비신부 김유진 PD라고 지목했다.

그는 김유진 PD와 집단폭행 가해자들에게 광장, 노래방, 주차장 등에서 구타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왜 피해자는 트라우마에 갇혀 살아야 하고 가해자는 당당히 모두의 축복을 받으며 '꽃길'을 걷나. 공론화나 신고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안하고 살아왔는데 TV에 성실하고 성공한 사람이라고 가해자가 TV에 나오는 것 모두 다 상처"라며 "폭행 가해자가 양심이 있다면 적어도 TV에 당당히 나오지 못하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며 분노했다.
이원일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이원일 셰프의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원일 셰프의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립니다. 죄송합니다.

가장 먼저 깊은 상처를 받았을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합니다. 온라인상에 게재된 내용은 사실 관계 확인 중이나 사안의 사실을 떠나 해당 글을 게재하신 작성자분을 찾아뵙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출연 중인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프로그램은 자진 하차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께 실망감을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