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77억의 사랑'에서 악플 고통 전해
김희철 "고인을 입맛에 맞춰 스토리 만드는 건 아니야"

설리, 구하라 세상 떠난 후…김희철 "연예계 미련도 없어졌다"
김희철/사진=한경DB

김희철/사진=한경DB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악플과 자신의 지인이었던 설리, 구하라의 죽음에 대한 해석에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희철은 21일 DC인사이드 김희철 마이너 갤러리에 "안녕하세요. 김기복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희철은 "이미 보신 팬분들도 있겠지만, 또 한번 폭풍이 휘몰아칠 수도 있어 이렇게 글을 남긴다"면서 지난 20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윰댕 등과 함께 악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절친'이었던 고(故) 설리, 구하라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가장 화가 났던 건 요즘은 보통 성별을 갈라서 싸우는데, 두 친구는 남자들에겐 성희롱을 당하고 여자들에겐 '여자 망신'이라는 모욕을 당했다"면서 "그러다 두 친구가 세상을 떠났는데 서로 '너희 탓이다' '프로그램 탓이다'라며 변명할 거리를 찾았다. 그러더니 욕하던 사람들이 슬퍼서 추모를 하겠다고 돌변했다"며 분노했다.

이어 김희철은 "내가 평소 연예인을 평생 하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인데 신동엽에게 고민 상담을 할 정도로 힘들었다"며 "너무 화가 나서 이 모든 걸 볼 때마다 뭔가 SNS에 쓸 것 같아서 다 끊고 지냈다"고 말했다.

이후 칼럼리스트 위근우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희철의 발언에 대해 "고 설리 씨에게 남성 악플러뿐 아니라 여성 악플러도 있었고, 그 중 태세 전환이 있던 이들이 있던 게 어느 정도 사실이라 해도 이걸 '성별간 갈등' 문제로 치환해 둘 다 잘못이라 말하는 건 엇나간 판단이라는 생각"이라면서 글을 게재했다.

또 김희철이 슈퍼주니어 다른 멤버인 신동, 은혁과 함께 부른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언급하면서 "김희철이 평소 믿던 '젠더갈등' 담론을 정당화 하는 건 그리 세밀한 분석이라 보이지 않는다"며 "친한 동료를 잃은 그의 울분을 폄하할 생각도 없지만 그의 말이 고인의 진심을 대변하는게 되어선 안 되며 그럴수록 비판적 독해가 필요하다고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
김희철이 위근우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사진=위근우 인스타그램 캡처

김희철이 위근우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사진=위근우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김희철은 직접 위근우의 글에 댓글을 달며 "악플러나 범죄자가 남자, 여자가 중요하냐? 성별을 떠나 범죄를 저지르면 그냥 범죄자다"고 직접 반박했다.

또한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에 대한 지적에 대해서도 "그동안 내 루머랑 악플들 생성하고 퍼뜨린 일베, 여시를 비판한 거지 어딜 봐서 내가 페미니스트를 폄하했냐?"고 지적하면서 "나도, 그들과 친했던 동료들도 아직도 먹먹하고 속상해서 두 친구 이름을 함부로 못꺼내고 조심히 언급을 하는데, 아저씨가 뭔데 고인을 이용해 이딴 글을 쓰냐"고 토로했다.

이후 김희철은 팬들에게 해당 사건에 대해 직접 전하기로 마음먹은 것. 위근우 뿐 아니라 여초 커뮤니티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며 "제 오래된 팬 분들, 타가수 팬분들은 여*시대 까페에서 저 뿐만이 아닌 다른 분들까지 얼마나 거지같은 루머들을 만들어냈는지 잘 아실 것"이라며 "그래서 노래에 '내가 여자혐오, 남자혐오 사이를 왔다갔다 한댄다' 뉘앙스로 가사를 쓴건데 거기에 발끈한 여시들이 저를 여혐으로 몰고갔다"고 밝혔다.

또 위근우에 대해서는 "두 친구들에 대해 악플러 성별 불문하고 욕을 해대더니 세상을 떠난 후 '여자가 죽였네, 남자가 죽였네' 서로 탓 하는걸 얘기했는데, 기자란 작자가 고인을 무기 삼아 자신의 생각을 왈가왈부하는게 역겨웠다"고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또 장문의 글을 쓰는 이유에 대해 "그동안 김희철이란 연예인을 좋아한단 이유로 온갖 악플러들과 싸우고, 있지도 않은 루머들에 일일이 대응해야했던 제 팬들에게 또 미안해서"라며 "그냥 참고 무시하면 편하겠지만, 저런 식으로 고인을 지들 입맛에 맞춰 스토리를 만들어 씨부리는 건 절대 안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친했던 두 사람을 잃은 후 연예계 은퇴도 고민했다고 털어 놓았다.

김희철은 "작년 두 친구들을 떠나보내면서부터 연예인에 큰 미련도 없어졌다"며 ". 평생 연예인을 하고 싶었던 제가 회사에 '몇 달이든 몇 년이든 쉬고 싶다'란 얘기와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여기저기 상담도 많이 했었다"고 고백했다.

다음은 김희철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기복입니다.

이미 보신 팬분들도 있겠지만 또 한번 폭풍이 휘몰아칠 수도 있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제 인스타그램이나 이 곳엔 똥들이 몰려와 배설을 할거구요

어제 <77억의 사랑>에서 악플에 대해 다뤘었죠. 그로 인해 어떤 사람이 본인 SNS에 이런저런 말을 남겼고, 저는 그 글을 읽으며 어이가 없었고, 이번만큼은 참아선 안된다고 생각해 답글을 달았습니다.

아직도 이해가 안가는게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노래 여혐논란? 입니다.

제 오래된 팬분들, 타가수 팬분들은 여*시대 까페에서 저 뿐만이 아닌 다른 분들까지 얼마나 거지같은 루머들을 만들어냈는지 잘 아실겁니다. 그래서 노래에 '내가 여자혐오, 남자혐오 사이를 왔다갔다 한댄다' 뉘앙스로 가사를 쓴건데 거기에 발끈한 여시들이 저를 여혐으로 몰고갔죠.

그리고 어제 두 친구들에 대해 악플러 성별 불문하고 욕을 해대더니 세상을 떠난 후 "여자가 죽였네, 남자가 죽였네" 서로 탓 하는걸 얘기했었습니다. 근데 여기에 기자란 작자가 고인을 무기 삼아 자신의 생각을 왈가왈부하는게 역겨웠죠. 살아생전 고인이 왜 그렇게 힘들어했는지 알지도 못하고, 한번 들어본적도 없는 사람일텐데 말입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쓰는 이유는 그동안 김희철이란 연예인을 좋아한단 이유로 온갖 악플러들과 싸우고, 있지도 않은 루머들에 일일이 대응해야했던 제 팬들에게 또 미안해서입니다. 사실 어찌보면 '나만 가만 있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 일겁니다. 나만 가만 있으면 팬들은 괜히 또 쓰레기들과 싸우거나 대응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죠.

그냥 참고 무시하면 편하겠지만, 저런 식으로 고인을 지들 입맛에 맞춰 스토리를 만들어 씨부리는 건 절대 안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작년 두 친구들을 떠나보내면서부터 연예인에 큰 미련도 없어졌습니다. 평생 연예인을 하고 싶었던 제가 회사에 "몇 달이든 몇 년이든 쉬고 싶네요.." 란 얘기와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여기저기 상담도 많이 했었구요. 그리곤 뭐, 연예인 하면 하는거고, 아님 그만 두는거고. 이렇게 됐다고 해야하나.

그래도 단 하나, 저를 좋아하는 팬분들에게 늘 고맙고 미안하기에 여러 곳 중 일단 편하게 많이 볼 수 있는 이 곳에 글을 남깁니다. 어디에 퍼지든 상관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저에 대한 악플(특히 여*시대)을 보시는 분들은 이 갤러리나 여러분들이 편한 어떠한 곳이든 남겨주세요. 저는 개인적으로 변호사님 통해 선처없이 처벌하니까요.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