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현 둘러싼 '학교폭력' 논란
"머리와 얼굴 수 차례 맞았다"
강승현 측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모델 겸 배우 강승현 / 사진 = 텐아시아DB

모델 겸 배우 강승현 / 사진 = 텐아시아DB

모델 겸 배우 강승현이 과거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 하지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 씨는 "그렇게 나올 줄 알았다"라고 반박했다.

22일 한 네티즌은 한 포털사이트 커뮤니티에 "모델 겸 배우이자 '독전', '검법남녀', '나홀로 그대' 출연배우는 집단폭행 주동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긴 글을 게재했다. 해당 내용에는 자신이 중학교 2학년 2학기 때 집단폭행 주동자 B 씨에게 머리와 얼굴을 수 차례 맞았다고 밝혔다.

또, 다음 날에도 B 씨가 자신을 불러 "몇 대를 맞을지 네가 정해라"라고 말했고 주먹으로 복부를 한 대 맞아 한동안 숨도 제대로 쉬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얼굴은 지금도 또렷하게 기억한다"라고 말했다. 가해자 무리 중 B 씨가 인성을 통해 모델이 됐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 이후로 TV도 없앴다고 토로했다.
피해자로 주장하는 A씨 글 / 사진 = 네이트 화면 캡처

피해자로 주장하는 A씨 글 / 사진 = 네이트 화면 캡처

해당 내용의 글이 올라오자, 제목의 여러 정황을 통해 B 씨가 강승현이라는 네티즌들의 주장이 올라왔다. 강승현은 모델 겸 배우로 영화 '독전', 드라마 '검법남녀' 등에 출연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강승현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확인 결과, 익명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배우 강승현은 관련이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소속사 측은 "온라인상에서 실명으로 올리지 않은 학교폭력 관련 글과 더불어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하여 소속사에서는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강승현과 관련된 유포자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리며, 향후 정확히 확인되지 아니한 상황에서의 보도를 자제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이 같은 해명에도 A 씨는 처음 썼던 글에 추가 내용을 달았다. A 씨는 이날 밤 "이렇게 나오실줄 알았습니다. 증인 중 한명 증거 추가했고 나머지는 법대로 차차 진행하겠습니다"라며 당시 상황을 알고 있는 친구와 나눈 SNS 대화를 캡처해 올렸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