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현아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현아가 달라진 대중들의 반응에 대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현아의 개인 유튜브 채널 'HyunA-ing'에는 '꼭 한번 읽어보고 싶었어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현아는 던과 함께 유튜브 영상에 달린 네티즌들의 댓글을 읽는 시간을 가졌다. 대다수의 댓글이 칭찬과 응원의 말인 것을 본 현아는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다. 이제 와 쌓인 하루하루와 또 소통하고 쌓인 모든 것들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지 않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너무 무서웠다. 작은 행동 하나하나까지도. 그런데 팬들과 많은 분들의 응원,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여주시는 그런 깊은 마음들, 관심, 배려 이런 것들 때문에 용기가 생겼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현아는 남자친구 던을 향해 "너는 안 무서웠냐"고 물었으나 그는 머리를 긁적이며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현아는 해당 영상에 "일상들을 보여주는 게 제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었어요. 너무 무서웠거든요. 작은 행동 하나하나가…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고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여 주시니까 용기가 생겼어요"라는 글을 적으며 팬들을 향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