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사진=SBS)

굿캐스팅 (사진=SBS)



‘굿캐스팅’ 최강희-이상엽-유인영-이준영-김지영-이종혁 등 6인의 개성만점 ‘만찢 어벤져스’가 총출동한, ‘공식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7일(월)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독특한 스토리 설정력과 탄탄한 필력을 두루 갖춘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 등에서 몰입도 높은 연출력으로 호평 받아온 최영훈 감독의 신선한 의기투합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이와 관련 ‘굿캐스팅’이 톡톡 튀는 레트로 감성이 물씬 느껴지는 ‘공식 포스터’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더욱이 총천연색 색감으로 효과를 더한 공식 포스터는 가운데에 모여 있는 6인의 주연 배우가 ‘혼연일체 아우라’를 뿜어내면서, 마치 복고풍 ‘히어로 무비 포스터’ 같은 색다른 느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먼저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똘기 충만 요원 백찬미 역 최강희는 공식 포스터 정중앙에 위치한 채, 권총을 쥐고 도도한 표정을 지으며 압도적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여기에 완벽한 학벌과 집안, 꽃미남 외모의 소유자인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 이상엽이 부드러운 매너 뒤 강단의 성격을 갖춘 ‘반전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유인영은 뇌섹녀 면모와 어리바리 허당미를 동시에 갖춘, 화이트 요원 임예은 역의 매력을 부드러운 미소로 표현해냈다. 만년 기대주에서 초대박 드라마 주조연을 맡은 후 일약 톱스타로 발돋움한 라이징 핫스타 강우원 역 이준영은 선글라스를 살짝 내리고 상대를 쳐다보는 까칠함을 자아낸 포즈로, 안하무인 톱스타 캐릭터의 성격을 100% 연출했다.

더불어 한 때는 현장에서 날고 기던 블랙요원이었지만, 어느덧 갱년기가 더 두려운 18년 차 주부가 된 황미순 역 김지영은 화려한 뽀글 머리 스타일에 브이라인 포즈를 취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걸핏하면 하극상을 일삼는 백찬미, 현장 일에서는 깜깜이인 어리바리 임예은, 말 안 듣는 동기 황미순이 모인 ‘오합지졸 마이너팀’ 수장인 동관수 팀장 역 이종혁은 깔끔한 슈트 차림과 포마드 헤어스타일로 팀장의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다. 풍부한 표현력으로 각각의 캐릭터 색깔을 명확하게 그려낸 6인의 배우들이 범상치 않은 공식 포스터를 완성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국정원을 절대 떠날 수 없는 여자들이 먹고 살기 위해 뛰어든 스파이의 세계를 낱낱이 파헤치게 될 것”이라며 “시청자분들의 근심과 걱정을 시원하게 날려버리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드라마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굿캐스팅’은 권총보다는 장바구니가 고공 활강 액션보다는 등짝 스매싱이 어울리는 평범한 여자가 가족을 구하고, 국민을 구하고, 나라까지 구해내는 대활약을 해내며 시청자에게 재미를 넘어선 강렬한 대리만족과 극한의 쾌감을 선사한다. ‘아무도 모른다’ 후속으로 오는 27일(월)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