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방갤서 '짭유화' 커플 논란
유화 "동의 없이 성관계 영상 찍었다" vs 짭구 "동영상 뿌려봐?"
BJ 짭구 유화 폭로전

BJ 짭구 유화 폭로전

아프리카 TV에서 활동하고 있는 BJ 짭구와 BJ 유화가 사생활 폭로전을 벌였다. 이는 '인방갤'(디시인사이드 인터넷 방송 갤러리)를 통해 확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9일 '짭유화' 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짭구와 유화 커플은 방송 중 서로의 사생활을 폭로하며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BJ 짭구는 "유화가 잔다고 해놓고 클럽에 가고 다른 남자를 만나러 다닌다"라는 취지의 폭로를 했다.

이에 유화는 짭구가 동의하지 않은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했다면서 "신고 안 한거 고맙게 생각하라"고 반박했다.

짭구는 "동영상 뿌려봐?"라면서 "네가 하라고 했으면서"라고 주장했다.

BJ 유화는 눈시울을 붉히며 방송을 떠났다. 몇 분 뒤 짭구는 "방송 그만하겠다", "별풍선 쏘지 마세요"라고 혼란스러워 했다.

네티즌들은 짭구가 유화에 대한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것에 문제를 지적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4조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에 따르면 카메라를 이용하여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그 의사에 반하여 촬영물을 반포·판매·제공 또는 공공연하게 전시·상영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해당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위협했다면 형법 283조(협박죄)에 따라 징역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