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사진=방송화면캡쳐)

더 킹(사진=방송화면캡쳐)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 고동옥이 김은숙 작가에게 이름을 하사 받고 지켜봐야 할 배우로 등극했다.

17일 방송된 1회에서 토끼후드를 입은 여자를 쫓는 조폭들이 등장. 조폭1이 시민들을 마구 밀치며 여자의 뒤를 쫓는데 여의치 않자, 품에 있던 총을 뽑아 들어 허공에 빵 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막 총을 겨누는 형님에게 박삼언(고동옥)은 "혀, 형님! 움직이지 마십쇼! 가만 계세요. 가만히!진짜 가만히"라며 겁을 먹은 모습이다. 그 때 조폭들 온몸에 붉은 점이 무수히 찍히며 조폭들을 향해 총을 겨눈 채 포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 조폭역할로 등장한 고동옥은 1회 방송분에서 분량은 작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오디션때부터 감독과 작가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기존 역할명 조폭2에서 박삼언역으로 배역이름까지 하사 받으며 연기 내공을 인정 받았다.

고동옥은 영화 '로마의 휴일' '게이트' JTBC 웹드라마 '상사세끼' 등에 출연하며 개성 있는 연기와 비주얼로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김은숙 작가의 눈길을 사로잡은 고동옥의 활약이 어떨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