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감염됐다" 만우절 거짓말
김재중, 일본 방송 스케줄도 중단
김재중, 일본 의료 종사자 마크스 기부
김재중/사진=한경DB

김재중/사진=한경DB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거짓말로 논란을 자처했던 김재중이 일본에 마스크를 기부했다.

일본 비영리법인 재팬파트는 16일 김재중이 일본 현지 의료 종사자를 위해 마스크를 기부하기 위한 후원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김재중 외에 배우 이세야 유스케, 야구 선수 오타니 쇼헤이 등도 동참했다.

김재중은 지난 1일 만우절을 맞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거짓말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글로 올렸다. 1시간 여 만에 해당 글은 "코로나19에 경각심을 주기 위해 올린 것"이라고 수정됐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재난 상황임을 고려하면 "경솔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실제로 김재중의 만우절 거짓말은 국내 뿐 아니라 BBC 등 해외 언론에서도 소개됐다. "김재중을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일본에서 새 앨범을 발표하고 프로모션의 일환으로 잡혀있던 방송 스케줄도 줄줄이 취소됐다. 거짓말 했던 당일 예정됐던 라디오는 물론 음악 프로그램 등에서도 모두 김재중이 퇴출됐다. 국내에 방영이 예정됐던 예능 프로그램은 방송 중단이 결정됐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김재중은 국내에 성금 3000만 원을 기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거짓말 논란 이후 김재중은 국내 팬들과 어떤 교류도 하지 않았다.

한편 김재중이 참여한 마스크 기부 프로젝트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쓰는 일본 의료종사자들에게 방역 마스크를 지급하는 것을 목적으로 후원금을 모으고 있다. 이미 초기 목표액인 5000만 엔을 초과 달성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