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김가연 7년만에 드라마 복귀
"예능에서 보인 기 센 이미지 걱정했다"
김가연 / 사진 = KBS 제공

김가연 / 사진 = KBS 제공

오랜만에 일일극으로 돌아온 김가연이 기대감을 전했다.

16일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강세정, 신정윤, 강신조, 이아현, 남성진, 김가연, 박신우가 참석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 가장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와 위장결혼을 작당, 꽃미남 막장 아들 넷과 가족애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유쾌하면서도 따뜻하고 교훈적인 가족극이다.

일일드라마 '루비반지' 이후 7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김가연은 이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그는 "아이를 낳고 육아를 하면서, 드라마를 하기가 쉽지 않더라"고 털어놓으며 "그동안 예능을 많이 했는데 예능에서는 저는 좀 쎈 이미지를 오래 했다. 그래서 연기자로 다시 돌아갈 때 걱정이 들기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가연은 '기막힌 유산' 속에서 자신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거라고 예고했다. "저의 20대 시절, 귀여운 모습이 있다. 예전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기대감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남편 임요한의 반응을 공개하기도 했다. 임요한이 일일드라마를 좋아한다고 밝힌 김가연은 "저에게 '재방송은 몇 번이냐'고 관심을 가지더라"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기막힌 유산'은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 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