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셰프, 사문서위조논란 이후 근황 공개
"법적인 것들은 모두 해결 돼"
"요리에만 신경쓰니 삶의 질 상승"
최현석 셰프 근황 공개  /사진=한경DB

최현석 셰프 근황 공개 /사진=한경DB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 관련 문서 위조 논란으로 곤욕을 겪었던 최현석 셰프가 근황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는 최현석과 방송인 이수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현석은 근황을 전했다. 그는 “전 소속사와 오해로 인한 것들이 있었는데 법적인 것들은 다 해결이 돼 있고 전혀 문제가 없다. 근데 방송보다 요리하는 게 확실히 편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을 바쁘게 하다가 중단하게 되고, 요리 쪽에 훨씬 더 신경을 썼더니 오히려 삶의 질이 높아지더라”고 덧붙였다.

최현석은 지난 1월 소속사와 전속계약 관련 사문서 위조에 가담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던 바 있다. 당시 최현석은 해당 의혹에 대해서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하고 합의서를 작성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설명했던 바 있다.

이후 최현석은 출연 중이었던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tvN ‘수미네 반찬’ 등 출연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본업에만 충실해 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