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사진=JTBC '정산회담'

김민아/사진=JTBC '정산회담'

방송인 김민아가 재테크 고민을 털어 놓았다.

14일 방송되는 JTBC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는 '선 넘는' 캐릭터로 주목받고 있는 김민아가 출연했다.

최근 진행된 '정산회담' 녹화에서는 최근 기상캐스터를 그만두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김민아의 과거 경력이 화두에 올랐다. 김민아는 "교대를 졸업했고, 초등학교 선생님이 될 수도 있었다"며 "JTBC에서 기상캐스터를 하기 전 승무원 생활을 6개월 정도 했었다"면서 다채로운 이력을 소개했다.

이어 승무원과 기상캐스터로 근무할 당시 월급과 현재까지 모은 예적금 금액까지 솔직하게 공개했다.

김민아는 "요즘 2030 세대를 밀레니얼 세대라고 부른다"며 "재테크에 관심이 많은 세대인데 어떤 식으로 돈을 굴려야 할지에 대한 아이디어가 전혀 없는 상황이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2년 전 200만 원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며 "그때가 고점인지 모르고 들어갔다가 200만 원이 11만원이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재테크를 할 때도 과감하게 들어가는 김민아의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성향에 모두가 놀랐다는 후문.

또한 김민아는 "현재 1년 넘게 연 8% 이율 상품에 투자를 하고 있다"고 밝혀 전문가들을 놀라게 했다. 성선화 기자는 "(이 재테크로) 수익난 사람을 본 적이 없다. 김민아 씨는 아주 운이 좋은 경우다"고 밝혔다.

이어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금융감독원에서 개인당 투자 금액을 규제해놓았다"고 덧붙였다.

자산관리사 유수진은 "나는 투자 해본 경험이 있다"면서 "리스크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유용한 조언을 방출해 호응을 얻었다.

2030 밀레니얼 세대의 다양한 재테크 방법과 선 없는 김민아의 연 8% 이율의 투자 방법은 14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정산회담'을 통해 공개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