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출연한 안영미
"주진우, 도플갱어는 세 번 마주치면 안 돼" 경고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안영미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안영미

'정희'에 출연한 개그우먼 안영미가 주진우 기자와 붕어빵 비주얼로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한 안영미는 "젊게 살고 싶어 머리 염색을 하고 이발을 했다"면서 "주진우 기자 닮았다는 소리를 듣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영미는 "주진우 기자님, 우리는 세 번 마주치면 안 된다"라며 "도플갱어는 세 번 마주치면 큰일 난다"고 경고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이날 안영미는 '두시의 데이트' DJ를 맡게 된 후 변화를 설명했다. 그는 "낮 시간대라 청취자를 깨워야겠다는 욕심에 작위적으로 톤을 높였다. 그러다 욕을 엄청 먹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상 뭇매를 다 맞다가 6개월 만에 톤을 정착했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