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태솔로 찬홍의 첫 키스, 성사될까
첫 키스를 위한 찬홍의 노력
절친 "키스는 타이밍이야"
'계약우정' 스틸컷/ 사진=KBS2 제공

'계약우정'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계약우정’의 이신영, 김소혜가 전화 부스 안에서 밀착된 채 서로를 바라보는 묘한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방송에서 찬홍(이신영 분)은 자신의 첫 사랑에게 “세윤(김소혜 분)아, 내 니 좋아한다. 엄청 엄청 좋아한다”고 고백했했다. 찬홍은 학교 일진 대용(이정현 분)의 협박에 좋아하는 세윤을 그에게 소개시켜줄 수밖에 없었고, 이 일로 그와 멀어지게 됐다. 하지만 괴롭고 두려운 마음을 이겨내고 용기 있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로 했다. 거창한 선물도, 유려한 고백도 없었지만 그 무엇보다 진실하게 자신의 마음을 다 내보이며 시청자들에게 풋풋한 설렘을 안겼다.

그렇게 연인이 된 둘은 함께 바닷가를 걷고 자전거를 타며 꿈같은 데이트를 즐겼다. 여기에 13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두 사람의 첫 키스를 기대케 하는 순간이 담겼다. 찬홍과 세윤이 좁은 전화 부스 안에서 닿을 듯 말 듯 밀착한 상태에서 뚫어질 듯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것. 조금씩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거리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전에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첫 키스를 위한 찬홍의 설레는 사전 작업이 담겼다. “키스는 타이밍이야”라는 절친 경표(오희준 분)의 조언을 듣게 된 것. 미라(민도희 분)에게 던지는 징그러운 멘트로 타박만 듣던 ‘킹싸(이코)’ 경표의 도움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를 높인다.

제작진은 “오늘(13일) 한 발짝 더 가까워질 찬홍과 세윤의 이야기를 지켜봐달라”며 “이와 함께 찬홍과 돈혁(신승호 분)이 진실을 향한 추적에 박차를 가하며 믿을 수 없는 사실이 밝혀질 예정이다. 청춘들이 맞닥뜨릴 어둠의 그림자의 실체를 본방송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다”고 귀띔했다.

‘계약우정’ 5~6회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