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장민호 충격적 과거 "'사랑과 전쟁' 출연은 걸리고 싶지 않았는데…"

'미스터트롯' 장민호가 ‘라디오스타’에서 ‘사랑과 전쟁’ 출연 과거를 털어놓는다.

8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지난주에 이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하는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 주 방송에서도 남다른 입담을 과시한 장민호는 이날 방송에서도 과거 수영 강사로 활동 중 겪었던 일화 등을 털어놓아 좌중을 폭소케 했다.

아이돌로 데뷔했지만 계속된 실패에 결국 수영 강사 일을 시작했다는 장민호. 그러나 강습을 받던 어머니들의 항의가 빗발쳤다고. 심지어 다른 수영장에까지 소문이 났다고 전해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장민호는 더불어 ‘사랑의 전쟁’에 출연했던 과거도 덧붙였다. “이것만은 걸리고 싶지 않았는데!”라며 절규(?)하는 그의 뒤로 충격에 빠진 동생들의 반응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어 그는 로봇 장수원의 뒤를 이어 캐스팅된 사연과 함께 첫 촬영부터 난감했던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장민호가 바지 지퍼 트라우마를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한 사건을 계기로 무대 올라가기 전 무의식적으로 바지 지퍼를 터치하는 것이 습관이 됐다는 것. 이에 김구라가 명쾌한 솔루션을 제시해 폭소를 유발한다.

'미스터트롯' 진선미 3인방을 충격에 빠트린 장민호의 과거는 8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