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 사진=텐아시아DB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 사진=텐아시아DB

국민의당이 불법 음원 차트 조작 기업 및 해킹 피해자를 폭로했다.

김근태 국민의당 후보는 8일 국회 정론관에서 언더 마케팅 기업 크레이티버가 불법으로 취득한 일반인의 ID를 악용해 음원 차트를 조작한 정황 및 증거를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근태 후보가 다수의 제보를 바탕으로 5개월에 걸쳐 조사한 결과 불법적 음원 차트 조작에 활용된 1716명의 다음 ID와 멜론 ID를 입수했다. 해킹 피해자는 1935년부터 2003년생까지 남녀노소 구분 없이 광범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는 ‘마케팅’이라는 미명 아래 불법적인 ‘언더 마케팅’을 시도했다고 확인됐다. 크레이티버가 벌인 언더 마케팅은 유효 집계 시간 가운데 사용자가 가장 적은 오후 9시에서 11시 사이 핫트랙 검색 인기곡 차트 진입을 시작으로 급상승 검색어, 스트리밍, 다운로드순으로 시행하는 음원 차트 조작 행위로 밝혀졌다. 크레이티버는 이 과정에서 조작 혐의를 벗기 위해 바이럴 마케팅을 동시에 진행하거나 아이유 등 타 뮤지션의 음원을 동시에 재생하는 등 방패막이를 여럿 쓰는 치밀함도 보였다.

크레이티버와 더불어 파생된 리온티홀딩스가 언더 마케팅을 시행했다고 확인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었다.

이들은 서버를 임대해 파티션을 나눈 뒤 윈도우를 여러 개 깔아 음원을 재생시키거나 컴퓨터가 모바일 기기처럼 인식되도록 만들어 음원을 재생하고 다운로드한 것이 드러났다. 크레이티버는 최근 주요 거래소에 상장된 암호화폐 마케팅에도 손을 뻗쳤다고 밝혀졌다. 또한 음원 조작 세력은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와 실시간 투표, 커뮤니티 댓글 조작 등도 영업해 왔다고 확인됐다.

하지만 볼빨간사춘기, 공원소녀 등 실명이 거론된 가수 측은 이러한 사실을 부인했다.

국민의당은 불법 해킹된 다음 및 멜론 ID 1716개를 공개할 예정이며 이미 파악된 음원 차트 조작 세력의 서버 정보와 IP 정보는 수사기관으로 이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