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미니 3집 '아이 트러스트' 발매
타이틀곡은 '오 마이 갓'
(여자)아이들 "나 자신을 믿는 당당함 표현"
"블랙vs화이트 두 가지 퍼포먼스 기대해달라"
(여자)아이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자)아이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이 더 당차고 당돌해졌다.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은 6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아이 트러스트(I trust)'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진행은 가수 조권이 맡았다.

앞서 (여자)아이들은 '나' 그리고 '우리'에 대한 정의를 선포한 데뷔 앨범 '아이 엠(I am)'과 셀프 프로듀싱으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담은 미니 2집 '아이 메이드(I made)'를 선보인 바 있다. '아이' 시리즈의 세 번째인 '아이 트러스트'는 믿음의 존재를 나로부터의 시작으로 담아냈다. 'I trust=나는 나를 믿는다'는 뜻을 담고 있는 앨범으로 (여자)아이들만의 당당함을 표현했다.

중점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던 메시지는 '(여자)아이들만의 당당함'이라고. 소연은 "앨범명처럼 '나 자신을 믿는 것만으로 당당해질 수 있다'는 말로 우리만의 매력을 보여드리려 했다. 앨범 티저부터 흑과 백으로 이루어져 있다. 남들이 나를 악마라고 해도 나는 나의 순수함을 표현한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아이 트러스트'에는 타이틀곡 '오 마이 갓(Oh my god)'을 비롯해 '사랑해', '메이비(Maybe)', '라이언(LION)', '오 마이 갓' 영어 버전까지 총 다섯 트랙이 수록됐다. 멤버 소연이 전곡을 작사, 작곡하며 전반적인 프로듀싱을 맡았다.

소연은 "하다 보니 전곡을 프로듀싱하게 됐다. 이번 앨범에서는 한 사람의 다양한 감정을 담아보고 싶었다. 한 사람이 한 가지 일에 대해 우울함부터 좋은 감정까지 가질 수 있는데 그걸 트랙 별로 넣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프로듀서로서의 소연에 대해 우기는 "평소 소연은 카리스마가 있지만 일상에서는 장난기도 많고 재밌다. 녹음할 때 프로의 카리스마가 느껴지지만 그 와중에도 서로 기분이 다운되면 먼저 장난을 쳐준다. 덕분에 항상 부담없이 편하게 했다"고 털어놨다.
(여자)아이들, 당당한 매력의 정점 '오 마이 갓'…"목표는 1위" [종합]

타이틀곡 '오 마이 갓(Oh my god)'은 곡의 전개마다 변화되는 과감한 리듬 체인지가 돋보이는 어반 힙합 장르의 곡으로 거부, 혼란, 인정, 당당함의 감정을 겪으며 현실과의 부딪침을 통해 나 자신을 믿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곡이다. 나는 나를 믿는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당당해질 수 있다는 주제를 표현하고 있다.

빈티지한 피아노 소리와 808 베이스가 이끌어가는 몽환적인 분위기 그리고 강렬한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비주얼적으로는 악마와 천사로 대변되는 '순수하면서도 지독한 사랑'의 표현이 돋보인다. 앨범도 블랙, 화이트 테마 두 가지로 제작했고, 뮤직비디오에서는 보랏빛 물과 붉은 진흙 속에 온몸을 담근 채 혼란스러운 자아를 표현하는 듯한 퍼포먼스와 블랙 바디 페인팅 얼굴 위로 피를 흘려보내는 모습 등 걸그룹으로서 선뜻 시도하기 힘든 장면들을 연기한 멤버들이 눈길을 끈다.

미연은 '오 마이 갓'에 대해 "강렬한 분위기와 퍼포먼스를 모두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그간 발표된 곡과는 좀 다르다"면서 "블랙, 화이트 버전 두 가지의 퍼포먼스가 있는데 둘 다 보여드릴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끝으로 소연은 "항상 즐겁게 활동하는 게 가장 큰 목표다. 멤버들끼리 즐겁고 행복하게 활동할 거다"면서도 "아직 지상파 1등을 못 해봤는데 그 꿈을 이루고 기쁨을 팬들과 누릴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여자)아이들의 세 번째 미니앨범 '아이 트러스트'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됐다.
(여자)아이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자)아이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