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1대 가왕 루나
5주년 특집 무대 선보여
'복면가왕'에 출연한 루나 /사진=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루나 /사진=MBC

'복면가왕' 초대 가왕 루나가 5주년 특집 게스트로 특별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에서 루나는 5주년 특집을 기념하는 스페셜 오프닝 무대에 다시 한 번 가면을 쓰고 등장했다.

루나는 권인하와 함께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열창했다. 루나는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는 덤덤하면서도 애절한 보이스와 고품격 감성으로 판정단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루나는 복면을 벗자마자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받았고, 이에 화답하듯 더욱 폭발적인 가창력과 완벽한 화음으로 커다란 울림을 선사했다. 루나의 무대를 지켜본 배우 이세은은 눈물을 글썽거리며 "내가 왜 눈물이 나지"라고 감동을 드러냈다.

‘황금락카 두통썼네’로 1대와 2대 가왕에 등극하며 '복면가왕'이 1회부터 화제성을 모으는데 가장 큰 공을 세웠던 루나는 “벌써 제가 가왕을 한 지 5년이 지났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이 무대는 두 번, 세 번 올라와도 늘 떨린다”고 5주년 특집 무대를 꾸민 소감을 전했다.

이어 124대 가왕 자리를 지키고 있는 '주윤발'을 향해 "떨지 마시고 가왕자리 지키세요"라는 깜짝 응원도 잊지 않았다. 또, 이날 판정단으로도 활약한 루나는 풍부한 리액션과 날카로운 추리를 선보이며 깨알 같은 존재감을 뽐냈다.

한편, 루나는 드라마 OST, 리메이크 음원 등 활발한 가수 활동뿐 아니라 뮤지컬 배우로도 활약을 펼치며 지난해부터 뮤지컬 ‘맘마미아’로 관객과 만나왔다. 이 외에도 뷰티 콘텐츠 활동까지 겸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맹활약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