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사진=방송 화면 캡처)

'부부의 세계'(사진=방송 화면 캡처)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김영민의 유혹에 응하는 척 했지만 이를 빌미로 협박했다.

4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에서는 고예림(박선영 분)의 남편 손제혁(김영민 분)이 지선우(김희애 분)에게 꽃을 보내며 술 한 잔 하자며 유혹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빨간 립스틱을 칠하고 한껏 치장한 선우는 아들과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학회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섰다. 시어머니 장례식장에서 태오와 다경의 불륜을 지켜본 선우의 모습을 목격했던 영민은 "잘 해결 됐어?"라며 "이전부터 고민이 있다면 술 한 잔 할 상대로 자신을 찾으라"며 선우에게 언급했던 것.

레스토랑에서 먼저 와인을 기울이던 영민에게 선우는 "이런 날이 올 줄 몰랐어. 제혁씨랑 단 둘이 술자리를 가질 시간이 올 줄. 나쁘지 않네"라며 입을 뗐다. 이어, 남자들은 왜 바람을 필까라는 선우의 질문에 영민은 "세상에는 두 종류의 남자가 있어. 바람을 피는 남자와 그걸 들키는 남자. 본능이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선우는 "여자라고 본능이 없는 줄 알아"라고 반격했다.

영민은 "내가 선우씨 좋아하는 거 알고 있었지. 이렇게 복수하는 것도 나쁘지 않아"라며 유혹했고, 선우는 그 제안을 받아들여 호텔로 올라갔다.

하룻밤을 보낸 선우는 "여자라고 바람 피고 싶지 않아서 그런 거 아니야. 부부로서 신의를 지키는 게 맞다고 생각하니까 그런거지. 어떻게 내가 예림씨한테 말할까. 예림씨랑 이혼할 생각은 없는거지. 앞으로 이태오 개인 계좌 내역 다 나한테 보고해"라며 압박했다. 이에 영민은 "지금 나 협박 받는 건가"라며 머리를 쥐어뜯었다.

호텔을 나서며 선우는 혼잣말로 "내 아들 내 인생 내 가족 이태오 그 자식만 내 인생에서 깨끗이 도려낼거다"라며 복수의 서막을 알렸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