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메모리스트'서 열연
새 드라마 '쌍갑포차' 캐스팅
영화 '휴가' 이어 '세자매'까지 출연 확정
배우 김미경./ 사진제공=디퍼런트컴퍼니

배우 김미경./ 사진제공=디퍼런트컴퍼니

배우 김미경이 영화 '휴가'에 출연한다. 안방과 스크린 모든 화제작에는 그가 있다.

'휴가'는 하늘에서 3일의 휴가를 받아 내려온 엄마가 딸의 곁에서 지내며 벌어지는 기적 같은 순간을 담은 판타지물이다. 극 중 김미경은 김해숙의 친구, 춘분 역으로 분해 기존의 작품들과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미경은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 '방법', JTBC '이태원클라쓰'에 이어 오는 5월 방영 예정인 '쌍갑포차'까지 상반기 화제작에 연달아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또한 영화 '휴가'에 이어 문소리 주연의 '세자매'까지 출연을 확정 짓는 등 안방과 스크린을 누비며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휴가'는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