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유기견 입양 독려
새끼 임신 중 암컷 임시보호
"믿음으로 키우실 분 원해"
최여진 유기견 / 사진 = 한경DB

최여진 유기견 / 사진 = 한경DB

배우 최여진이 유기견을 보호하고 있는 중임을 밝히며 입양을 독려했다.

최여진은 1일 자신의 SNS에 "임신한 아이를 버리고 갔네요. 천벌 받을 인간. 다행히 좋은 분들이 있는 곳에 버려서 안전하게 순산하고 잘 보호하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동영상에는 어미 강아지와 새끼 강아지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를 두고 최여진은 "현재 새끼 7마리 중 한 마리는 입양차에 있다. 새끼 강아지를 입양하실 분 있으면 댓글 남겨달라. 사랑과 믿음으로 키우실 분 원한다"고 관심을 촉구했다.

과거 최여진은 한 방송에 출연해 부모님과 함께 천 평 가량의 부지에서 유기견을 키우는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