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감염됐다" 글 게재
관심 집중되자, 김재중 50분 만에 글 수정
김재중 "코로나19, 남의 일 아니야"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사실 알려 /사진=한경DB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사실 알려 /사진=한경DB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마음에 새기자면서 감염됐다는 거짓말을? 경각심은 김재중 본인이나 챙겼으면 좋겠다."

김재중(JYJ 영웅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농담'을 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고 자책하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고 사뭇 진지하게 글을 이어갔다.

연예인 최초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여론은 들끓었고 팬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고 국민들의 우려와 격려가 이어졌다. 하지만 모든 게 거짓말이었다. 김재중은 50분 여 만에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나? 너무 가슴아픈 일"이라며 글을 수정했다.

김재중은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과 지인들이 아플까봐 걱정된다"며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다"꼬 적었다.

그러면서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깜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현 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라고 제안했다.

또 거짓 글을 게재한 이유에 대해서는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도 달게 받겠다"면서 "모두 건강하길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안걸렸다면 다행이긴 한데 이런 거짓말을 하다니 경솔했다", "지금 이순간에도 코로나19 확진으로 고통받는 이들도 있고 사망자도 발생할 수 있는데 장난칠 일인가", "만우절 농담치고 도가 지나쳤다" 등의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김재중이 '정신을 차리고 주의 깊게 살피어 경계하는 마음'을 뜻하는 경각심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새겨보는 계기가 되었길 바라본다.

#1 다음은 김재중이 SNS에 올린 글 전문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아나큰지…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돕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요..

#2 김재중이 SNS에 추가로 올린 글 전문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