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확진 고백
김재중 "주의받은 모든 것 무시"

소속사 "김재중 일본 활동 중, 확인 필요"

코로나19 확진 국내 연예인 1호
김재중/사진=한경DB

김재중/사진=한경DB

김재중이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직접 밝혔다.

1일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는 글을 적었다.

김재중의 글대로라면 국내 연예인 1호 코로나19 확진자다.

김재중은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같은 판단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병원에 입원해 있다"며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면서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재중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한경닷컴에 "김재중이 현재 일본 활동 중"이라며 "상황 파악 중"이라면서 말을 아꼈다.

김재중은 2004년 동방신기로 데뷔, 이후 박유천, 김준수와 함께 JYJ로 활동해 왔다. 가수 뿐 아니라 연기자로서도 능력을 보여주며 만능 엔터테이먼트로 활약했다.

데뷔부터 현재까지 한국은 물론 일본 등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한류스타로 꼽혀왔다.

다음은 김재중 글 전문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병원에서 입원해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돕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요.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