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 코로나19 여파로 힘들어하는
임차인 돕고자 2달간 임대료 절반 인하
연예계 '착한 임대인 운동' 계속
방송인 붐/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붐/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붐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31일 텐아시아에 "붐이 최근 자신의 소유 건물 임대료를 감면했다"고 알렸다.

붐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들을 돕기 위해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서울 후암동 소재의 한 건물 임대료를 2개월 간 50% 인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많은 연예인들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바 있다. 배우 김태희·비 부부를 비롯해 원빈·이나영 부부, 방송인 서장훈, 홍석천 등 건물주 연예인들은 한시적인 임대료 감면을 결정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붐은 현재 SBS 파워FM 라디오 '붐붐파워'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MBC '편애중계', '구해줘!홈즈' JTBC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 SBS '트롯신이 떴다' 등 다수의 방송에서 활약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