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사진=OCN)

루갈(사진=OCN)


인간병기 히어로 ‘루갈’의 탄생 서사가 마침내 시작된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측은 첫 방송을 앞둔 28일, 촉망받던 형사에서 죄수로 추락한 강기범(최진혁 분)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아르고스의 절대 악 황득구(박성웅 분)의 소름 돋는 등장까지,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강렬한 히어로물의 탄생이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 작품. 특수경찰조직 루갈과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숨 막히는 한판승부가 박진감 넘치게 펼쳐진다. 여기에 OCN의 레전드 작품을 이끈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부터 정혜인, 한지완, 김민상, 박선호까지 ‘액션 최적화’ 배우들이 그려낼 ‘한국형 액션 히어로물’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강기범의 ‘극과 극’ 상황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주변을 경계하며 총을 꺼내든 강기범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암시한다. 이어진 사진 속 죄수로 전락한 강기범의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두 눈을 잃고 교도관에 의지해서야 겨우 걸을 수 있게 된 강기범. 하루아침에 인생이 뒤바뀐 강기범이 어떻게 인간병기 히어로로 부활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그가 상대할 아르고스의 실세 황득구는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으로 분위기를 장악한다. 살벌한 포스의 황득구는 상대가 누구든 가리지 않고 무자비하게 악행을 저지른다. 총을 겨누는 모습만으로도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황득구. 과연 강기범과 황득구가 어떻게 연결될지, 히어로와 빌런의 첫 시작이 기대를 증폭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루갈’ 1회에서는 인간병기 히어로의 탄생 서사가 그려진다. 아내와 두 눈을 잃은 것으로도 모자라 살인마로 낙인찍힌 강기범은 최근철(김민상 분) 국장으로부터 은밀한 제안을 받게 된다.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한 강기범이 뜻하지 않은 상황을 마주하면서 특수경찰조직 ‘루갈’의 진짜 이야기가 펼쳐진다. 여기에 ‘절대 빌런’ 황득구는 시작부터 잔인한 면모를 드러낼 전망. 첫 방송부터 눈 뗄 수 없이 휘몰아칠 이들의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은 오늘(28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