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엘리스 (사진= KBS 2TV)

'뮤직뱅크' 엘리스 (사진= KBS 2TV)


걸그룹 엘리스(ELRIS)가 업그레이드된 걸크러시를 선보였다.

엘리스(소희, 가린, 유경, 벨라, 혜성, 이제이, 채정)는 27일 방송된 KBS 2TV '뮤직뱅크'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JACKPOT'의 'This is me' 무대를 꾸몄다.

이날 엘리스는 블랙과 화이트가 조화를 이루는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엘리스는 파워풀한 고음과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를 펼치며 당당하면서도 매혹적인 모습으로 다가왔다. 특히 탄탄한 군무를 무대를 보는 재미를 더했다.

수록곡 'This is me'는 힙합을 기반으로 한 걸스팝 장르의 곡으로, 있는 그대로의 나를 당당하게 표현하겠다는 가사와 캐치한 훅이 어우러진 곡이다. 엘리스의 걸크러시 매력이 인상적이다.

한편, 엘리스는 타이틀곡 '잭팟'에 이어 후속곡 'This is me'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