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내가 주진모 휴대폰 해킹" 주장
거짓 내용 중 "주진모 카톡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
경찰 "해당 사건, 조주빈과 관련 없다"
배우 주진모./ 텐아시아 DB

배우 주진모./ 텐아시아 DB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영화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사건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7일 조주빈의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건 관련 여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조주빈과 관련이 없는게 확실하다"고 알렸다.

조주빈은 지난 1월 자신이 운영하던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주진모, 박사(본인)가 깐 거 모르는 거냐"는 글을 올렸다. 이어 "장모씨와 황모씨 문자랑 사진들을 내가 받았다"며 "주진모는 카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라고도 언급했다.

조주빈은 구체적인 유출 수법도 설명했다. 그는 "주진모가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같은 점을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채팅방 캡처본을 이용해 주진모를 협박했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채팅 내용을 유출한 경위를 설명했다.

올해 초 주진모는 자신의 휴대전화가 해킹되면서 일부 카카오톡 채팅방이 유출돼 비판을 받았는데, 조주빈은 이를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던 것이다.

하지만 경찰은 조사 결과 주진모 카카오톡 채팅방과 관련한 조주빈의 이같은 주장을 허위로 판단했다.

앞서 주진모의 휴대전화가 해킹된 사실이 세간에 알려졌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진모와 연예인 A씨 문자 내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주진모는 다른 배우와 함께 한 채팅방에서 여성들의 사진을 올리고 품평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논란이 일자 주진모는 "먼저 나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지인들, 아껴준 팬들께 죄송하다"며 "두달 전쯤 범죄자 해커들이 갑자기 내 실명을 언급하며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냈다. 불법 해킹으로 취득한 개인정보를 보내며 접촉해 왔을 때 당황스러움을 넘어선 극심한 공포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주진모의 해킹 피해 사건은 현재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에서 수사 중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