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에이 출신’ 민, ‘지려’ 발표...그 남자 차가 유니콘이라고?

[연예팀] 민이 애프신과 손잡고 ‘지려’를 발표했다.

미쓰에이 출신 민이 첫 해외 음원 프로젝트를 선보인다는 소식이다. 금일(27일) 정오(12시) 공개된 ‘지려(JIRYUH)’로 그만의 독특한 상상을 풀어낸 것.

‘지려’는 태연, 보아, 동방신기, NCT 등의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애프신 (AFSHEEN)과의 컬래버레이션 곡이다. 애프신의 하우스 비트로 시작, 민이 상상하는 인상 깊은 밤에 대한 설명이 이어진다. 클럽에서 어떤 남자를 만나 춤을 추고, 그의 람보르기니 유니콘에 타기까지, 그리고 그 람보르기니가 실제로 유니콘이였다는 기이한 경험을 “개지려”라는 훅과 함께 유쾌하게 표현한다.

민과 애프신의 컬래버레이션은 ‘현대의 실크 로드’를 표방하는 레이블 코넥티드를 통해 이루어졌다. 국내 아티스트를 세계로 알리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는 곳이다.

(사진제공: 코넥티드)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