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27일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
중학교 밴드 시절 갈고 닦은 드럼실력 선보여
'유스케' 출연한 가수 옹성우/ 사진제공=KBS2

'유스케' 출연한 가수 옹성우/ 사진제공=KBS2

솔로로 돌아온 가수 옹성우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옹성우는 그룹 SG 워너비 김진호의 솔로곡 ‘이 순간을 사랑해요’로 첫 무대를 열었다. 평소 자주 볼 수 없었던 그의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옹성우는 지난 25일 첫 번째 미니 앨범 ‘LAYERS’를 발매했다. 그가 지난 1년간 느낀 다양한 감정의 레이어를 여섯 개의 곡으로 표현한 것. 옹성우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017년 데뷔 후 수많은 감정을 느껴왔다는 옹성우는 “나를 잃지 않고, 나로 나아가는 것이 꿈”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유희열에게 그동안 숨겨왔던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유희열은 인생 선배이자 가수 선배로서 옹성우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옹성우는 신곡 ‘이 순간을 사랑해요’와 ‘GRAVITY’ 무대외에도 드럼 실력을 선보였다. 유희열은 중학교 시절 학교 밴드부인 ‘돈키호테’에서 드러머로 활동했던 옹성우에게 드럼 연주를 요청했다. 이에 옹성우는 즉석에서 탄탄한 드럼 실력을 선보였다. 이어 그는 노래·춤·드럼에 이어 드라마 주인공다운 몰입도 높은 연기력을 짧게 선보이며 ‘사기캐’다운 능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또한 옹성우는 자신의 별명으로 ‘옹비드’ ‘옹팡’ ‘옹자’를 언급했는데, 이를 듣던 유희열은 “내 별명은 ‘잣’ ‘면봉’ ‘숟가락’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27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된다. 옹성우 외에도 밴드 혁오, 가수 에일리와 박경이 출연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