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 소와외과 교수 안정원으로 분해
진료하기 어려운 아이들에겐 나쁜 의사 선생님
취미 생활도 편히 할 수 없는 '극한직업' 표현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배우 유연석/ 사진=tvN 제공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배우 유연석/ 사진=tvN 제공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유연석이 소아외과 교수의 웃기면서도 서글픈 삶을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3회에서 유연석은 환자 진료도, 취미 생활도 쉽지만은 않은 극한 직업의 삶을 사는 소와외과 교수 안정원의 모습을 그렸다.

이날 안정원의 진료실에 들어온 아이 환자가 울음을 터트리자, 아이 엄마는 “자꾸 울면 무서운 선생님이 이놈하고 큰 주사 놓는다”라며 엄포했다. 이에 안정원은 “이놈. 간호사 선생님, 큰 주사가 어디 갔죠?”라고 장단을 맞춰줬다. 하지만 계속 울음을 멈추지 않자 보호자가 돌연 “누가 괴롭혔어? 선생님이 그랬지? 엄마가 혼내줄게”라며 정원의 어깨를 때렸다. 졸지에 무서운 선생님에 이어 나쁜 선생님이 된 정원은 “선생님이 잘못했어, 상우야”라며 상황을 마무리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안정원은 취미인 하프마라톤에 참가했다. 출발 직전, 준비운동을 하며 진지하게 성호를 긋는 그의 표정에서 마라톤을 향한 애정이 느껴졌다. 하지만 출발 신호와 함께 안정원은 다른 참가자들과는 달리 반대 방향으로 뛰어나갔다. 병원으로부터 응급 호출이 걸려와 병원을 향해 전력 질주하는 모습이었던 것.

그런가 하면, 이익준(조정석 분)은 장겨울(신현빈 분)이 안정원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이에 장겨울에게 안정원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봐 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익준은 안정원에게 “너 장겨울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질문하자 안정원은 알 수 없는 무표정과 함께 곧바로 대답을 하지 않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매일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안정원’의 매력이 유연석을 만나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유연석은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보호자에게 장단을 맞춰주는가 하면 돌연 나쁜 의사가 되자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취미 생활도 허투루 하지 않는 진지한 모습을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캐릭터에 더욱 빠져들게 만들었다. 신부가 되려는 안정원을 향한 장겨울의 짝사랑도 이목을 집중시키는 가운데, 유연석이 앞으로 그려낼 정원의 이야기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