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 SNS 통해 'n번방 사건' 언급
"너무 화가 나고 소름이 끼쳐"
"끝까지 할 수 있는 행동을 합시다"
가수 제아/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제아/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제아가 'n번방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제아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n번방 사건 관련 국민청원에 계속 동참하면서도, 당장 제가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진 글에서 제아는 "비슷한 일들이 여태 일어났고, 지금도 일어나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너무 화가 나고 소름이 끼친다"며 "제 2, 제 3의 n번방이 생겨나지 않기 위해선 계속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것 밖에 없겠죠. 무력감을 떨치고 우리 끝까지 할 수 있는 행동을 합시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스마트폰 메모장에 '더 이상 그만(No more)'이라고 적은 글이 담겼다.

제아가 언급한 n번방은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한 뒤 불법 음란물을 만들어 일부 메신저에서 유료로 유포한 온라인 성범죄 사건이다.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앞서 백현, 준호, 혜리, 박보영, 손담비, 봉태규, 백예린 등 유명 스타들이 n번방 사건을 향한 분노를 표하며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한 바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