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싱어' 지원이, 농염한 베사메무쵸 '감탄 유발'
조엘라 탈락→와일드카드 부활 '이변'
사진=MBN ‘라스트 싱어’ 방송 캡처

사진=MBN ‘라스트 싱어’ 방송 캡처

MBN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이하 ‘라스트 싱어’)가 역대급 감동 무대로 한껏 달아올랐다.

지난 26일 방송된 서바이벌 음악 예능 ‘라스트 싱어’에서는 경연자들의 명곡 퍼레이드 속 1라운드가 종료됐다. 이어 탈락자 6명 중 2명이 와일드카드로 부활했다.

강력한 우승후보들의 감동적인 무대들은 숨을 멎게 했다. 최근 MBN ‘트로트퀸’에서 여왕에 등극, 또 한 번 우승을 노리는 지원이는 ‘베사메무쵸’로 농염한 무대를 선사했다. 탱고춤으로 퀸의 자태를 뽐내며 올크라운을 받은 지원이의 무대에 심사위원 양수경은 딱 자신이 하고 싶었던 “환상적인 무대였다”고 호평했다.

‘보이스퀸’에서 실력을 과시한 장한이는 김수희의 ‘애모’로 올크라운을 이끌어내는 감동의 무대를 만들었다. 파워풀한 성량은 물론 섬세한 감정선으로 기대한 걸 모두 보여줬다는 심사평을 이끌었다. 또 장한이가 채연의 ‘흔들려’ 데모를 불렀던 과거까지 밝혀지며 댄스곡부터 발라드까지 아우르는 실력이 입증되기도 했다.

데뷔13년 차 김양은 윤복희의 ‘여러분’을 부르며 먹먹한 감동을 안겼다. 폭발적인 가창력에 진심을 담은 무대는 심사위원들의 눈물을 글썽이게 하며 “명곡에 묻히지 않고 김양만을 바라보게 만들었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큰 감동을 선사한 무대의 결과는 올크라운. 김양은 “팬들을 위해 부른 ‘여러분’이었다”고 의미를 전해 감동을 더했다.

이외에도 ‘보이스퀸’ 3위 출신 최연화가 꺾기의 달인답게 정통 트로트로 올크라운을 받았다. 트로트와 댄스는 처음이라는 이주리는 9 크라운으로, 이도희, 주설옥, 한담희 등은 각각 8 크라운으로 2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쉽게도 이날 탈락한 김루아, 차은성, 장하온을 비롯해 지난 방송에서 2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조엘라, 야부제니린, 김세미는 와일드카드로 부활의 기회를 만났다. 딱 2장뿐인 와일드카드로 기사회생한 주인공은 조엘라와 장하온. 쟁쟁한 실력의 조엘라는 첫 회에서 탈락하는 충격에 이어 부활의 기적까지 연속으로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이로써 2라운드 진출자들이 확정되며 남은 20명 중 과연 누가 최후의 1인이 될지 관심이 고조된다. ‘라스트 싱어’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