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100만 조회수를 돌파한 팬캠 수가 150개를 돌파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올케이팝(allkpop) 보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정국은 100만 조회수를 돌파한 150개의 팬캠은 K팝 아이돌 중 최다 기록에 속한다.

정국은 100만 이상 조회수 무대 팬캠을 유튜브, 네이버 TV, 페이스북에서 각각 138개, 7개, 5개로 총 150개 보유하고 있어 남다른 인기를 자랑한다.(한국시간 3월 24일 기준)

이 중 가장 높은 조회수로 M2 2019년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입덕 직캠이 5443만, 2018년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3223만으로 두 번째로 높다.

한편 방탄소년단 정국은 아이돌이 무대에서 갖춰야 할 필수 요소 보컬과 랩, 댄스, 끼, 무대 장악력 등 고루 장착하고 있어 그룹에서 막내이지만 센터를 맡아 왔다.

정국은 "매 무대에 오르기 전 마지막 무대라고 생각하며 오른다" 라고 말해 오며 무대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