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사진=방송캡처)

해피투게더4 (사진=방송캡처)



탤런트 김빈우가 솔직한 입담과 다이어트 비법 공개해 화제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 - 찐 다이어터’ 특집에서 김빈우는 연예계 다이어트 초고수로 출연해 특유의 거침없으면서도 솔직 담백한 토크로 맹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빈우는 첫 등장부터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외모와 해맑은 미소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해, 스튜디오 MC들의 찬사를 받았다. 이어 김빈우는 조세호와 클럽에서의 첫 만남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스튜디오를 폭소케 만든 것은 물론 동갑 친구로 친분을 과시했다. 조세호 역시 왕성한 활동 당시의 김빈우 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에게 친하게 먼저 다가왔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김빈우는 슈퍼모델 출신 답게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고 있지만, 모델시절 15년 동안 1일 1식 간장종지에 식사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물만 마셔도 살이 찌는 체질이라 모델이 될 수 없는 몸매였다.”며, 어머님이 차려주신 맛있는 식사를 마음껏 먹지 못하는 자신을 보고 어머니가 우셨는데, 그때는 스트레스라고 느끼지도 못할 만큼 그게 일상이였다.”고 고백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김빈우는 남편을 만나 먹는 즐거움과 건강한 삶을 만나게 된 이야기와 불어난 21kg의 체중감량 비법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공개했다. 김빈우가 SNS를 통해 공개한 다이어트 운동 영상은 스페셜 MC로 함께한 오마이걸 멤버 효정도 검색해서 꼼꼼하게 챙겨볼 정도로 완벽함을 자랑해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김빈우는 털털하면서도 솔직한 입담, 특유의 친근한 매력을 발산하며 재미와 정보,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또한 함께한 게스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공감하는 모습 뿐만 아니라, 연기자에서 아내, 두 아이의 엄마 그리고 커머스에디터로서의 변화된 삶에 충실하며 최선을 다하는 슈퍼맘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앞으로 김빈우가 보여줄 활약에 기대와 관심을 모으게 했다.

한편 김빈우는 최근 뷰티, 패션, 라이프 스타일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사 린브랜딩과 계약 후 커머스 에디터로 변신했다. 일상·육아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건강하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등 본인이 알고 있는 정보를 솔직하고 진솔하게 공유해 비슷한 고민을 가진 팬들의 공감을 얻고 있으며, 다양한 방송프로그램에서도 맹활약 중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