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 사진제공=김세의 트위터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 사진제공=김세의 트위터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가 성매매 의혹으로 고발당했다.

지난 26일 한 매체는 유튜버 이진호가 서울중앙지검에 김 대표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이진호 측은 김 대표가 지난해 8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촬영 차 부산을 찾은 뒤 한 유흥업소에서 성매매를 했다며 이를 조사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김용호 전 기자를 비롯한 가로세로연구소 직원 두 명과 유흥업소를 찾았으며 이들 4명 중 3명이 성매매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사건은 미배당 상태다.

김 대표는 지난해 강용석 변호사와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던 터라 이 고발 사건은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대표는 최근엔 미래한국당에 비례 공천을 신청했으나 탈락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