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 응원 메시지 도중
"코로나19로 고통 가중된 난민 떠올린다"
네티즌 "지지한다" VS "난민 언급할 때냐"
배우 정우성/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이 코로나19의 여파로 고통 받는 난민을 언급한 가운데 이를 해석하는 누리꾼들의 의견이 분분해 관심이 쏠린다.

정우성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모두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고립으로 인해 힘든 사람들이 있는 반면, 불안을 무릅쓰고 계속해서 일터에 나가야 하는 분들도 있다"며 "'인류'라는 하나의 공동체로서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 국가를 초월해 자신보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구성원에 대해 '사람과 사람'이라는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뤄 나가야 한다"고 적었다.

정우성은 또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이 가중된 이들에 대해서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동과 접촉을 자제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계속되는 내전으로 피난길에 오를 수 밖에 없는 사람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사람들, 밀집된 난민촌에서 자가격리조차 선택할 수 없는 수많은 사람들을 떠올린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이 올린 유엔난민기구의 포스터 /사진= 정우성 인스타그램

정우성이 올린 유엔난민기구의 포스터 /사진= 정우성 인스타그램

끝으로 "우리 모두가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연대할 때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며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일부 누리꾼은 그의 주장에 공감하며 응원의 목소리를 내는 반면 일각에서는 "아직은 각자 조심해야될 때다" "모두 함께라는 것이 이 세상에서 가능한지 모르겠다" "난민을 걱정할 때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우성은 2014년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임명돼 다양한 사회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다음은 정우성의 인스타그램 전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인해 모두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고립으로 인해 힘든 사람들이 있는 반면, 불안을 무릅쓰고 계속해서 일터에 나가야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인류’라는 하나의 공동체로서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 국가를 초월해 우리는 자신보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구성원에 대해 ‘사람과 사람’이라는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루어 나가야 합니다. 세대, 직업, 문화, 다름과 차이를 초월해 전인류적 공생을 이룩해야 합니다.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이 가중된 이들에 대해서도 생각합니다. 이동과 접촉을 자제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계속되는 내전으로 피난길에 오를 수 밖에 없는 사람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사람들, 밀집된 난민촌에서 자가격리조차 선택할 수 없는 수많은 사람들을 떠올립니다.
우리 모두가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연대할 때 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겨낼 수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